국내 유일의 다국적 합작세무법인
국제조세 전문 세무법인 CKP충정입니다

세무회계정보

전화상담

  • 대표번호 : 02-778-1391
  • 국제조세 : 02-3445-6619
  • 팩스번호 : 02-778-1399

정치경제

  • >
  • 세무회계정보
  • >
  • 정치경제
제목 통합당 TK 중진급 불출마-험지출마 이어져···'TK 물갈이' 시작
작성자 CKP충정
작성일 2020-02-20

김광림-최교일 의원 불출마 선언, 강효상은 험지 출마 선언 공관위 TK 면접 또 하루 연기...TK 의원들 자발적 퇴진 압력 김형오 공관위원장 TK 물갈이 발걸음이 다소 가벼워질 전망

지난 17일부터

◆…지난 17일부터 '2월 임시국회'가 열린 가운데 4.15 총선을 앞둔 지역구 의원들의 자리가 텅 비어있다. (사진=더팩트)

3선(選) 김광림(경북 안동)·초선 최교일(경북 영주시문경시예천군)과 강효상(비례대표) 미래통합당 의원이 각각 총선 불출마 선언과 험지 출마를 선언하고 나서 통합당의 TK 물갈이가 본격화되고 있다.

김광림 통합당 최고위원은 20일 오전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최교일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1대 국회의원 선거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회견에서 "저는 오늘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승리를 위해 불출마를 선언한다"며 "미래통합당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깨끗한 마음으로 12년 정치 여정을 마무리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지역구인 안동시민들을 향해 "운동권 독재의 길을 가고 있는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 4월 15일, 구국의 대열에 함께해 주시기를 간청 드린다"며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지키고 일으키기 위해 새롭게 출발한 미래통합당을 압도적으로 성원해 달라"고 호소했다.

최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한 뒤 "국회의원 임기 4년 내내 힘들고 어려운 상황 속에서 나름 노력했지만 현 정권의 일방 독주와 여당의 횡포를 막지 못했다"며 "앞으로 미래통합당의 4.15 총선 승리와 정권교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강효상 의원도 이날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불출마 선언은 아니지만, 기반이 된 대구가 아닌 서울 강북 험지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강 의원은 "나라가 망국의 길에 접어드는 위험 속에서 상대적으로 우리당 지지세가 높은 대구에 출마해 저 개인이 승리한들 무슨 큰 의미가 있겠냐"며 "공천관리위원회 결정을 겸허히 따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황교안 대표도 종로로 나서며 솔선수범했다"면서 "이미 한 번 당의 신임을 받은 현역 비례인 저 역시 스스로 험지로 나가 우리당 전체 승리의 밀알이 되는 것이 마땅한 도리"라고 덧붙였다.

한편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전날 연기했던 TK 현역의원 면접을 다시 하루 연기했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물갈이 대상 TK 의원중 상당수가 아직 버티기를 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 공관위가 이들 의원들의 최종 결정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풀이했다.

공관위는 TK 현역의원 중 9명 안팎을 물갈이 대상으로 정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김광림·최교일 두 의원이 이날 불출마 선언을 함으로써 앞서 결심을 밝힌 정종섭(대구 동구갑), 유승민(대구 동구을), 장석춘(경북 구미시을) 의원을 포함해 통합당의 TK 불출마 의원은 5명으로 늘어났다. PK(부산울산경남) 불출마 의원 9명을 합치면 영남권 불출마 의원 수는 14명이 됐다.

PK 의원들의 불출마 선언에 이어 TK 의원들까지 가세하게 됨으로써 김형오 공관위원장의 TK 물갈이 발걸음이 다소 가벼워질 전망이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http://www.jose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