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일의 다국적 합작세무법인
국제조세 전문 세무법인 CKP충정입니다

세무회계정보

전화상담

  • 대표번호 : 02-778-1391
  • 국제조세 : 02-3445-6619
  • 팩스번호 : 02-778-1399

정치경제

  • >
  • 세무회계정보
  • >
  • 정치경제
제목 8.9개각, 與 '전문성 갖춘 인사'…野 '기승전 조국, 외교·국방 유임 부적절'
작성자 CKP충정
작성일 2019-08-09

이인영 "각 분야 최고 전문가, 능력 검증된 분들로 개각 진행"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 "무능하고 내로남불인 조국, 기어이 법무장관 후보 올려" 오신환 "친문 코드의 교수 출신 인사 대거 등용"

ㅇㅇ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9일 발표한 개각에 대해 여야는 서로 다른 목소리를 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전문성을 갖춘 인사 등용이라며 환영했고, 야당은 청와대의 '독선적 인사'라며 비판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의원 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개각 관련 "각 분야의 최고 전문가로 능력이 검증된 분들로 개각이 진행됐다고 판단한다"고 평가했다.

이 원내대표는 "법무부 장관으로 조국 전 민정수석을 내정한 것은 사법개혁에 대한 분명한 의지로, 이수혁 의원을 주미대사로 임명한 것은 적극적인 대미외교 의지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야당의 조 전 수석 장관 임용 반대를 의식한 듯 "정당한 비판들은 있을 수 있지만 지나친 정략은 국민들의 시각으로 볼 때 옳지 않다는 기본적인 원칙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개각에 대한 총평으로 "문재인 정부의 중후반기를 책임지고 뒷받침할 수 있는 적임자들로 구성됐다. 또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 추진력, 속도감을 바탕으로 가시적인 성과를 내길 기대한다"고 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민경욱 대변인 논평을 통해 "오직 내년 총선에만 몰두하고 있는 청와대의 고민이 고스란히 묻어난 총선용 개각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라고 혹평했다.

민 대변인은 "이번 개각은 혹시나 했지만 역시나였다"며 "침몰하는 대한민국과 위기에 빠진 국민은 안중에도 없고, 경제 해결책은 '기승전 북한', 내각 해결책은 '기승전 조국'에 불과했다"고 일갈했다.

민 대변인은 "기어이 민정수석 업무에 실패했을 뿐 아니라 공공연하게 정치적 편향성을 드러내고 내로남불의 잣대를 들이대는 인물이 공정성이 요구되는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이름을 올렸다"며 "경질 0순위 후보였던 대한민국의 안보를 뒤흔든, 안보를 무장해제시킨 '왕따 안보'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외교 호구를 자초한 '왕따 외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개각 명단 그 어디에도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개각이 아니라 인사 이동 수준이다.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자리를 굳건히 지키며 '극일'에 힘써야 할 관료들이 총선 출마 예정자 이름표를 달고 청와대를 떠나 금배지를 달겠다는 욕망의 메시지로 보인다"며 "대내외적 어려움에도 권력 욕심만 챙기려 드는 이번 개각과 인사 면면에 대해 현명한 국민들이 내년 총선에서 심판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ㅇㅇ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사진=더 팩트)

바른미래당도 개각에 대해 혹평을 쏟아냈다. 조 전 수석의 법무부 장관 내정에 대해 "무능 독선 인사 퍼레이드의 대미를 장식한 것"이라며 맹공하고 외교부·국방부 장관이 유임된 데 대해서도 강력 비판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역사상 가장 무능하고 시끄러웠던 조국 전 민정수석을 끝내 법무장관에 앉히고 외교, 국방 등 문제 장관들을 유임시킨 것은 국회와 싸워보자는 얘기"라며 "한마디로 협치 포기, 몽니 인사"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친문 코드의 교수 출신 인사 대거 등용으로 청와대 정부, 들러리 내각이란 문재인 정부 코드는 더욱 강화될 것"이라며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의 편향성과 한상혁 방통위원장 후보의 전문성도 논란거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http://www.jose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